에너지경제

26대 중소기업중앙회장 선거 후보 왼쪽부터 이재한·김기문·주대철·이재광·원재희 후보(기호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제26대 중소기업중앙회장 자리를 두고 5명의 후보자가 경쟁을 펼친다.

8일 중소기업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이틀간의 후보등록이 마감된 8일 오후까지 모두 5명이 후보등록을 마쳤다.

이들은 1∼5번까지 기호순으로 ▲이재한(56) 한용산업 대표(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기문(64) 제이에스티나 회장(진해마천주물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주대철(64) 세진텔레시스 대표(방송통신산업협동조합 이사장) ▲이재광(60) 광명전기 대표(한국전기에너지산업협동조합 이사장) ▲원재희(63) 프럼파스트 대표(폴리부틸렌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다.

이들은 모두 후보등록 첫날인 전날 출사표를 냈다. 9일 0시부터 선거 전날인 27일까지 공식 선거운동을 펼친다.

선거는 28일 중기중앙회 정기총회에서 치러진다. 투표에서 과반을 획득한 후보가 새 회장에 당선된다. 1차에서 과반을 얻지 못하면 1, 2위가 결선 투표를 치른다. 중기중앙회 회원(조합 기준)은 7만2000개에 이르나 회장은 중앙회에 가입해 회비를 내는 정회원 협동조합 조합장 560명이 간선 투표로 뽑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