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베트남 베트남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 수도 하노이로 결정되면서 양국 정상들이 묵을 숙소와 회담장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된다.

하노이는 수도라는 상징성이 있는 데다가 2006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개최한 경험이 있고, 회담을 위한 인프라도 잘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 후보 중 한 곳으로 JW메리어트 호텔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곳은 도심에 있으면서도 입구를 봉쇄하면 섬처럼 외부와의 단절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2016년과 2017년 각각 하노이를 방문한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지난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도 이 호텔을 이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하노이를 방문했을 때 투숙한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이 호텔은 도로 봉쇄나 보안 검색 등 트럼프 대통령의 경호와 관련한 프로토콜을 한 번 거쳤다는 장점이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로는 멜리아 호텔이 거론된다. 베트남을 방문하는 북측 인사들이 주로 이용하는 5성급 호텔로 주베트남 북한대사관과 비교적 가깝다. 지난해 말 베트남을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도 이 호텔에 묵었다.

2006년 APEC 정상회의 당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이용한 쉐라톤 호텔과 인터콘티넨털 호텔도 물망에 오른다.

하노이에는 이밖에도 5성급 호텔이 다수 있지만, 한국인이 운영하거나 이용을 많이 하는 호텔은 정보보안 등을 이유로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회담장은 APEC 정상회의를 치렀던 국립컨벤션센터(NCC)가 될 가능성이 크다. 회담을 위한 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트럼프 대통령의 유력한 숙소 후보지와 붙어 있어 외부의 접근을 완전히 차단한 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북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우리측 대표가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제2차 정상회담 장소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를 최종 발표한 것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협상 결과물로 풀이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해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마치고 이날 한국으로 돌아왔다.

비건 대표는 2차 정상회담 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또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발표했다. 이는 여전히 양측간에 조율해야 할 핵심 사안들이 더 남아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일시가 최종 확정됨으로써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인 합의를 담았던 1차 정상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성사시킬지 주목된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담판이 있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