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정ㅇ느 김정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 하노이로 결정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국빈방문 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이달 27∼28일 북미정상회담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다고 트위터에 발표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날짜와 개최 국가는 앞서 공개됐지만, 개최 도시를 놓고 미국은 다낭을, 북한은 하노이를 주장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하노이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자국 대사관이 있어 경호가 유리하다는 점과 함께 김 위원장이 국빈방문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베트남 외교가에서는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베트남 국빈방문을 추진한다는 이야기가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주석궁과 의회 등 정치·행정기관이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있기 때문에 김 위원장이 국빈방문을 한다면 하노이에 반드시 들려야 하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방문이 이번에 성사된다면, 약 54년 만에 북한 지도자가 베트남 땅을 다시 밟는 것이다.

김일성 주석은 1958년 11월과 1964년 10월 두 차례 베트남 하노이를 찾아 당시 호찌민 주석과 정상회담했다.

북한과 베트남 관계는 곡절을 겪으며 한때 ‘롤러코스터’를 탔다. 북한과 베트남은 1950년 1월 수교를 맺었으며, 1967년 무상군사지원·경제원조 협정을 체결했다. 베트남전 당시에는 북한이 공군병력을 파견하고 군수물자를 지원하면서 ‘혈맹’ 관계가 됐다.

그러나 1978년 12월 베트남이 캄보디아를 침공했을 때 북한이 베트남을 비난한 뒤 양국은 대사를 철수시키며 냉각기에 접어들었다.

1984년 양국은 대사를 다시 파견했으나, 1992년 베트남이 남한과 수교를 시작하면서 그 관계는 이내 다시 소원해졌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집권 후 베트남에 관심을 보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해 11월에는 리용호 외무상이 김일성 주석의 베트남 첫 방문 60주년을 기념하며 베트남을 공식방문했다.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 시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소원해진 양국 관계를 다시 돈독하게 만들어나가는 계기로 삼아 활발한 교류의 물꼬를 틀지도 관심을 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