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건강검진 결과 건강 상태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았다고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주치의인 숀 콘리는 "미국 대통령이 ‘매우 건강하다’(very good health)고 알리게 돼 기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재임 동안, 그 후에도 계속 건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백악관을 통해 밝혔다.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몸무게와 콜레스테롤 수치, 혈압 등 구체적인 건강검진 결과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73세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건강검진에서도 ‘아주 건강하다’(excellent health)는 평가를 받았다.

다만, 190㎝의 키에 몸무게가 108㎏이라서 비만 경계에 있다는 주치의 판단에 따라 식이요법과 운동으로 4.5∼7㎏을 감량하라는 권고를 받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스테이크와 감자튀김을 좋아하고, 패스트푸드를 즐긴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내 체육관에 운동하러 가는 것을 본 사람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일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약 10㎎, 심장 건강을 위한 아스피린 81㎎, 탈모약 1㎎을 복용한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건강검진 후 다이어트와 운동 처방을 받았지만, 세심히 따르지는 않았다"고 인정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