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8120711261876241_1544149578

[에너지경제신문=여헌우 기자] G90(지 나인티)는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이다. 현대차 에쿠스, 제네시스 EQ900의 명맥을 이어 지난해 말 새롭게 태어났다. ‘회장님 차’ 이미지를 꾸준히 쌓아온 만큼 국내에서는 고급차의 대명사로 여겨진다. 부분변경 모델인 G90의 가장 큰 특징은 내·외관에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고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이 추가됐다는 점이다.

제네시스 G90 3.3 터보 모델을 직접 만나봤다. 얼굴이 크게 바뀌어 신차 이미지가 강렬하다. 차량 전체적으로 수평적인 라인을 그려 안정된 느낌을 준다. 전면부 그릴 이미지가 인상적이다. 제네시스는 이를 ‘크레스트 그릴’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가격이 수천만 원은 더 비싼 수입 럭셔리 세단보다 더욱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genesis-g90-gallery-ex-05
휠 디자인이 특이하다. 중앙으로부터 여러 바큇살이 퍼지는 ‘멀티스포크’ 형상이다. 독특한 헤드램프 디자인과 어우러져 차에 탈 때 운전자와 탑승자의 만족감을 높여준다. 후면부는 ‘제네시스’ 엠블럼을 고급스럽게 표현해 존재감을 높였다. 좌우를 가로지르는 리어램프 말고는 특별한 디자인 요소가 없다. 멋을 부리는 대신 안정적인 무게중심과 비율을 제시하는 방식을 택했다.

실내 공간은 넉넉하다. G90의 제원상 크기는 전장 5205mm, 전폭 1915mm, 전고 1495mm, 축거 3160mm다. 성인 남성 5명이 타도 공간이 넉넉하다는 그랜저보다도 축거가 315mm나 더 길다. 키 2m가 넘는 농구선수 5명이 타도 무릎 공간이 부족하다는 얘기가 나올 수 없는 수준이다.

실내 디자인 역시 멋보다는 고급스러움을 택했다. 수평적이고 간결하게 구성됐지만 대부분 소재의 질감이 상당히 고급스럽다. 가격이 두 배 이상 비싼 수입 고급차 라인에 밀리지 않을 정도다. 제네시스 차량의 실내 소재는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BMW, 벤츠, 아우디도 이 분야에서는 제네시스보다 한참 뒤쳐졌다는 평가다.

(사진9) 181127 제네시스 G90 출시
genesis-g90-gallery-in-08
송풍구와 공조·오디오 스위치의 형상을 변경한 것이 눈에 띈다. 센터페시아 스위치 개수도 줄이는 등 실내 공간의 복잡한 요소를 최대한 단순하게 변경했다. 외장 색상 9종과 내장 색상 7종(리무진 전용 1종 포함)을 조합 제약 없이 선택이 가능하도록 했다.

G70, G80 등을 통해 검증을 마친 3.3 터보 엔진은 강인하면서도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큰 차체를 이끌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지만, 역동적이라기 보다는 편안한 느낌이 난다. 정숙성은 기대 이상이다. 소음이 발생하면 반대 위상의 음원을 만들어 소음을 능동적으로 제거하는 신기술 ‘액티브노이즈컨트롤(ANC, Active Noise Control)’이 적용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뒷좌석 탑승객이 느끼는 엔진 부밍 소음을 크게 줄어 만족스러웠다.

공인복합연비는 18인치 2WD 기준 8.8km/ℓ를 기록했다. G90 운전자가 연비를 크게 신경 쓰진 않겠지만, 정속 주행 중에는 엔진회전수가 크게 줄어 효율성을 더 끌어올릴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genesis-g90-highlights-performance
genesis-g90-highlights-design-1
다양한 최첨단 기술이 적용돼 만족도를 높여준다.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는 차량에 기록되는 유의미한 정보로 차량 운행 습관을 분석, 배터리와 브레이크 패드 관리 등의 운전자 맞춤형 차량 관리 가이드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genesis-g90-features-design-real-open-pore-wood1
genesis-g90-gallery-in-02
12.3인치 대형 내비게이션을 제공해 운전자는 지도화면을 확대·축소할 수 있다. 전·후석 고객도 각각 독립적으로 내비게이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지도, 공조, 날씨, 스포츠, 나침반 등을 상시 표시하는 분할 화면 스크린도 가능하다. 터널에 진입할 때 자동으로 공조시스템을 내기순환모드로 변경해 놀라웠다. 내비게이션과 연계해 터널이 나타나면 자동으로 외부공기유입을 차단하는 것이다.

제네시스 G90은 럭셔리 대형 세단을 구매하려는 운전자들이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선택지다. 영업일선에서는 G90 출시 이후 동급 수입차 판매에 비상등이 켜졌다는 얘기까지 들린다. 5.0 타우엔진이 부담스럽다면 3.3 터보도 좋은 대안이 될 수 있겠다. 제네시스 G90 3.3T의 가격은 8099만~1억 1388만 원이다.

2018120711272076246_1544149640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