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발전설비 증가, 날씨 따뜻 원인...공급확충보다 수요관리 집중해야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올해 겨울은 역대 겨울철 가운데 전기가 가장 많이 남아돌 것으로 전망된다. 예년 겨울에 비해 기온이 비교적 따뜻하고 발전 설비도 증가했기 때문이다.

10일 에너지 업계와 전력통계정보시스템 등에 따르면 올겨울 최대전력수요는 지난해 12월 28일의 86.1GW였다. 당시는 전국이 영하 7도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이었다.

이를 기준으로 한 전력 설비예비력은 33.0GW(설비예비율 38.3%), 공급예비력은 14.8GW(공급예비율 17.1%)로 각각 최고치를 기록했다.

원전 1기가 생산하는 전력을 1GW로 봤을 때 설비로는 33기, 공급면에서는 15기 정도의 원전이 남아도는 셈이다.

전력 설비예비력은 전체 발전설비 용량 가운데 최대전력 수요를 상회하는 예비전력을 의미한다.

공급예비력은 이중에서도 고장 또는 예방정비 등의 이유로 가동이 불가능한 발전기를 제외하고도 남는 예비전력을 뜻한다.

최근 석유나 가스 대신 전력으로 난방설비를 가동하는 전력화 현상이 심화하면서 연중 전력수요는 일반적으로 여름철보다 겨울철이 더 높게 나타난다.

지난 10년간 연중 전력피크에서 여름이 겨울보다 더 높았던 때는 2016년, 2018년 두 번뿐이다.

폭염이 한창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7월 24일 최대 전력수요가 92.5GW까지 치솟으면서 설비 예비력은 24.7GW까지 급격히 떨어진 바 있다.

그럼에도 올겨울에 전기가 많이 남는 가장 큰 이유는 최대전력수요 증가에 비해 설비용량이 더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과거 10년 동안 겨울철 예비력이 가장 낮았던 2011년 1월의 최대전력수요 73.1GW와 비교하면, 최대전력수요는 18%가량 증가했다.

반면 설비용량은 같은 기간 76.1GW에서 119.1GW로 껑충 뛰었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 2016년과 2017년 두해 사이에 석탄발전소만 11개가 준공되면서 발전 설비용량이 급격히 늘어났다. 이는 안정적 전력공급을 우선으로 한 전력수급계획에 따른 것으로 석탄발전소의 경우 허가에서 실제 준공까지 8년 이상이 걸린다

여기에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도 잇따라 지어지면서 설비용량은 올겨울 119GW를 돌파하며 사실상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최근 10년 동안 겨울철 예비전력도 꾸준히 증가했다.

2011년 1월 3.0GW(설비예비율 4.1%)에 불과했던 설비 예비력은 2014년 12월에는 13.1GW를 기록하며 10GW를 넘어섰으며, 올 겨울에는 33GW로 11배까지 증가했다.

공급예비력도 2011년 1월 가장 낮은 4.0GW(공급예비율 5.5%)에 불과했으나 올겨울에는 14.8GW(공급예비율 17.1%)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예년에 비해 날씨가 따뜻한 것도 전력 설비예비력에 영향을 미쳤다.

기상청 국가기후데이터센터 자료에 따르면 직전 겨울(2017년 12월∼2018년 2월)의 전국 평균 기온은 -0.8도를 기록하며 유난히 추웠지만 올겨울 전국 평균 기온은 0.7도로 지난해보다 약 1.5도 높다.

업계에서는 남아도는 전기가 많을수록 환경문제는 물론 국가적 인프라 낭비도 심각한 만큼 무작정 공급을 늘리기보다는 수요 관리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