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1∼14일 ‘한-아세안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11일 서울 로얄호텔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워크숍’에서 에너지공단 이광학 기후대응이사(앞줄 왼쪽서 네 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했다.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에너지공단·KEA)은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서울 로얄서울호텔에서 에너지 분야 국제협력기구인 아세안에너지센터(ASEAN Centre for Energy, 이하 ACE)와 공동으로 ‘KEA-ACE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역량강화 워크숍’을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에는 ACE 센터장을 비롯 기술자문관과 아세안 국가 중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등 3개국의 에너지효율담당 공무원들이 참석, 한국형 에너지효율라벨링 제도(SNL)를 정착시키기 위한 역량강화 교육이 진행된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 활동 현황과 에너지 정책 추진 내용을 공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효율 장비 실험실 등을 방문, 효율등급에 대해 직접 현장에서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시간도 갖는다.

특히, 에너지공단은 아세안 지역 진출을 꾀하는 국내 기업들이 아세안 국가 공무원들에게 자사 제품의 에너지효율등급을 자세히 설명하고, 한국 시험기관의 우수성을 홍보할 수 있도록 네트워킹을 구축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한다.

미얀마 에너지효율국 담당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한국의 에너지효율 동향 파악은 물론 한국의 에너지효율등급 제도를 벤치마킹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에 대해 에너지공단 이광학 기후대응이사는 "국내 기업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에 필요한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아시안 국가와의 에너지효율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