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트로엥_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_정지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시트로엥이 11일 7인승 다목적차량(MPV)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Grand C4 SpaceTourer)’를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국제표준시험방식(WLTP) 기준을 충족하는 새로운 변속기와 엔진을 장착한 이 차량은 가격을 600만 원 인하하며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게 특징이다.

특유의 개방감과 높은 공간 활용도, 뛰어난 연료 효율성으로 가족 단위 고객에게 지속적인 사랑을 받아온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2019년형 모델은 8단 자동변속기, 163마력의 2.0 BlueHDi 디젤 엔진, 15가지 주행 보조 시스템 기본 탑재, 그리고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를 모두 지원한다. 여기에 차일드락 기능과 2열 차일드 커뮤니케이션 미러를 포함하는 차일드팩을 적용해 패밀리카로서의 상품성을 높였다.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에 새로이 탑재된 8단 자동 변속기는 보다 빠르고 신속한 기어 변속이 가능해 더욱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감을 선사한다. 2.0 BlueHDi 엔진은 이전 모델 대비 13마력 향상된 최고 출력 163마력, 최대 토크 40.82kg·m의 힘을 갖춰 7명이 탑승해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실사용영역인 2000rpm에서 최대 토크가 형성되어 어떤 상황에서든 민첩한 움직임과 여유로운 주행이 가능하다.

선택적 환원 촉매 시스템(SCR)과 디젤 미립자 필터(DPF)가 기본 탑재돼 새로운 WLTP 기준을 충족하면서도 복합연비 기준 12.7㎞/ℓ(도심 11.6㎞/ℓ 고속 14.3㎞/ℓ)의 높은 연료 효율성을 자랑한다.

시트로엥_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_주행
이와 함께 저속 상황에서 전방의 추돌 상황을 미리 감지해 경고하고, 경고 후에도 운전자가 이에 반응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차량을 제동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Active Safety Brake), 차선 이탈 시 스티어링 휠에 능동적으로 개입해 현재 차선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Active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등 15가지의 주행 보조 시스템을 지원한다.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가격은 직물시트를 적용한 △샤인(Shine) 트림 4390만 원, 핸즈 프리 테일게이트와 하프레더 시트를 더한 △샤인 플러스(Shine+) 트림은 4590만 원이다. 올해 6월말까지 제공되는 개별소비세 할인 혜택을 적용할 경우 각 4342만 원, 4542만 원에 구입 가능하다.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이사는 "시트로엥이 추구하는 편안함과 다재다능함을 대표하는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가 새로운 변속기와 엔진,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탑재하며 더욱 매력적인 패밀리카로 거듭났다"며 "해당 모델은 올해 선보일 새로운 모델들과 함께 국내 시장에서 시트로엥의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핵심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