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해 100만21개 서민층 가구 대상…26일까지 신청접수

1548914317721

한국가스안전공사 오재순 부사장이 설 연휴를 앞둔 지난달 31일 충남 공주 서민층 가스시설개선 현장을 방문해 가스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서민층 가스시설개선 지원사업을 수행할 사업자 공모에 착수했다.

가스안전공사는 가스사고에 취약하고 경제적 여력이 부족한 서민층을 대상으로 매년 가스시설 개선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액화석유가스(LPG) 호스로 설치된 가스시설을 금속배관으로 교체하고, 퓨즈콕 등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올해 지원사업은 총 100만21개 서민층 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중앙정부에서 198억5000만원, 지자체에서 49억500만원, 총 247억5500만원이 지원된다.

시설개선사업 참여 희망 사업자는 가스시설 개선사업 신청서 및 첨부서류(증빙서류 포함)를 구비해 신청자가 소재한 지역의 가스안전공사 지역본부(지사)로 접수하면 된다.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른 가스시설시공업 제2종 이상 등록업체로 가스안전공사 지역본부(지사) 관할 소재업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12일부터 26일까지다.

사업자 선정은 ‘지역별 평가위원회’ 심의를 통해 결정하고, 시·군·구별 개선대상 가구 수에 따라 선정 사업자수가 조정된다. 사업의 조기완료 및 과당경쟁 방지를 위해 선정사업자당 계약금액은 최대 1억원 이하로 한정한다. 개선대상 가구가 많은 시·군·구는 2개 이상의 사업자가 선정된다.

평가위원회는 가스안전공사 지역본부(지사)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지자체공무원, 사업시행부서 담당부장, LP가스사업자단체 및 시공자단체 임직원 등 7인 이상으로 구성한다. 사업자 선정과 동시에 가스안전공사는 이달까지 시설 개선대상 선정을 마무리하고, 3월 계약체결 후 10월까지 시설개선 사업을 본격 수행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