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 사랑의 헌혈 01
(사진=BNK경남은행)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BNK경남은행은 11일 본점에서 ‘2019 사랑의 헌혈 운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본부 부서 임직원 100여명은 주차장에 자리잡은 헌혈버스 2대에 올라 생명 나눔을 실천했다.

사전에 헌혈을 신청한 직원 외에현장에서 신청한 직원들도 건강 상태와 가능 여부를 확인한 뒤 전혈 헌혈과 성분 헌혈을 했다.

유주호 신탁사업단 대리는 "몇 달 전 해외여행을 다녀와 헌혈이 가능할지 우려했는데 다행히 조건을 충족해 헌혈을 할 수 있었다"며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는 귀중한 생명 나눔활동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두용 사회공헌팀 팀장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헌혈 운동 동참 직원을 모집한 결과 본부부서 직원뿐만 아니라 각 지역영업본부에서 신청한 직원들이 기대 이상으로 많았다"며 "규모를 늘려 진행한 2019 사랑의 헌혈 운동이 헌혈 기피에 따른 수급 어려움을 덜고 확산에 기여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2019 사랑의 헌혈 운동은 본점 본부 부서를 시작으로창원영업본부(13일), 동부영업본부ㆍ서부영업본부(14일) 그리고 부산ㆍ양산지역 영업점(15일)에서도 잇따라 열린다.

경남은행은 헌혈에 참여한 임직원들이 기부한 헌혈증과 평소 소지하고 있는 헌혈증을 수집해 경남혈액원에 일괄 기부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