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12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인물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
1(김욱준 부장검사)는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김 전 수사관을 소환 조사한다. 그는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처된 뒤 해임됐다.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19일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검찰은 김 전 수사관을 상대로 이번 의혹 제기와 관련한 여러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 그가 폭로한 내용이 공무상 비밀에 해당하는지 법리 검토를 할 방침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