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세계 최초 기술로 약 2조5000억원 규모 식물 재배시장 진출 본격 시동

서울반도체가 원예 분야 세계적 강국으로 이름난 네덜란드에 자연광 LED 썬라이크(SunLike)를 공급하면서 원예 포트폴리오 확장과 함께 세계 시장 공략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썬라이크, 식물 생장에 최적화된 요소 두루 갖춘 햇빛 복사 LED 자리매김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서울반도체가 원예 분야의 세계적 강국으로 이름난 네덜란드에 자연광 발광다이오드(LED) 썬라이크(SunLike)를 공급하면서 원예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세계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서울반도체는 12일 네덜란드 조명 솔루션 기업인 로피안다(Rofianda B.V.)의 온실 원예용조명에 ‘썬라이크’를 공급했다. 농작물을 키우는데 필수적인 요소 중 하나는 단연 햇빛이다. 날씨 등 환경적 요인에 따라 작물의 수확량과 품질에 차이가 매우 크다.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편의 일환으로 3원색(RGB) 또는 일반 백색조명으로 실내재배를 발전시켰는데 하우스 재배와 일반 LED 조명을 이용한 재배는 햇빛 아래에서 자란 농작물의 영양소와 생명력을 따라갈 수 없다는 것이 문제로 지적돼 왔었다. 실내 농작물 재배에 햇빛을 재현한 LED 조명이 필요한 이유다.

이번 원예용 조명에 장착된 썬라이크는 기존 LED가 구현할 수 없는 넓은 파장대인 햇빛과 내는 380nm∼740nm 범위의 풀 스펙트럼(Full Spectrum)과 흡사한 빛을 내는 색온도는 5600K(캘빈)을 구현했다.

색재현율을 표시하는 연색성 지수(CRI)도 태양광 수준(100)인 97에 달한다. 때문에 농작물의 품질을 높이고, 수확량의 오차를 줄이는 등 효율적인 재배를 위한 빛의 요구 사항을 모두 갖췄다.

네덜란드 로피안다 관계자는 "썬라이크는 ‘진정한 햇빛 복사 LED’로 빛의 스펙트럼 곡선이 태양과 유사해 농작물이 햇빛 아래에서 자랄 수 있는 환경을 그대로 재현할 수 있다"며 "서울반도체와 협력을 통해 개발한 썬라이크가 적용된 원예용 조명은 재배자의 생산성과 농작물의 품질 향상에 기여해 시장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남기범 서울반도체 영업그룹 부사장은 "자연광 LED 썬라이크가 온실농장과 스마트팜 강국인 네덜란드의 고객사에 채택됐다는 것은 시사하는 의미가 매우 크다"며 "인간 중심 조명을 넘어 식물 생장을 돕는 건강한 광원임을 확인한데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