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안전·근로자 복지향상·중소기업 상생협력 방안 제시한 기업에 추가 배점


수자원공사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가 올해부터 발주하는 ‘기술형 입찰’ 사업에 사회적 가치 평가항목을 반영하기로 했다.


올해 발주하는 한국수자원공사의 기술형 입찰 사업은 지난 1월 발주해 입찰이 진행 중인 부산에코델타시티 2개 공구와 2월 발주 예정인 시화엠티브이(MTV) 서해안 우회도로, 4월 예정인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까지 총 4개 사업이다. 수자원공사는 300억원 이상 대형공사 또는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사업에 적용하는 기술형 입찰 사업부터 우선적으로 사회적 가치 평가를 적용하고, 향후 모든 입찰방식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사회적가치 평가항목은 △건설현장 안전관리·재난대응 계획 △건설 근로자 근무여건 개선계획 △중소기업 상생 협력방안이다. 평가때 변별력을 고려해 기술평가 배점의 3% 수준이 되도록 적용할 예정이다. 또 보다 합리적인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건설업계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간담회 개최 등 상시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입찰제도 개선으로 사업 설계단계부터 근로자 안전과 복지 향상, 불공정 관행을 한층 개선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공정경제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