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2일, 광물자원公서 준비위원회 개최…지자체·기업·학계 등 동참

남북 광물자원 공동개발 등 지역경제발전 모색의 장 마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최근 남북 간 경협재개 움직임이 무르익고 있는 가운데 북한과 인접한 지역에 위치한 강원도가 남북경제협력 활동 추진에 적극 나서 주목되고 있다.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 직무대행 남윤환, 이하 광물공사)에 따르면 ‘남북경제협력 혁신포럼 준비위원회’는 12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강원도 내 지자체, 공공기관, 학계, 관련 기업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갖고 올해 정식 발족을 위한 모색의 장을 마련했다.

준비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정부의 남북경협 재개에 대비, 강원도가 광물자원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한 경제협력사업 발굴에 앞장서 나설 수 있도록 도내 지자체와 기업, 학계 등이 함께 공동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광물공사 남윤환 사장 직무대행은 이날 "광물공사는 남북경제협력 혁신포럼 등을 통한 자원개발 분야 교류협력과 앞으로 도내 민간기업 등이 참여하는 시범사업 등을 통해 강원도 지역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남북경제협력 혁신포럼 준비위 참여기관 현황>
구 분 참여 기관
                         공공기관 한국광물자원공사, 대한석탄공사, 한국광해관리공단, 한국도로교통공단
                    지자체 및 학계 강원도, 춘천시, 강원대학교
                   도내 유관기관 강원도경제진흥원, 강원테크노파크, 강릉과학산업진흥원, 영월산업진흥원,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철원플라즈마산업기술연구소,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사)G-지속가능전략연구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