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무협·북방위·KOTRA, 부총리 등 러시아 고위급 초청 ‘한국투자자의 날’ 개최

-러 정부, 극동 러 진출 추진 한국기업 애로사항 청취, 지원 약속

-의료·바이오, 조선·항만개발, 농·임업, 수산가공, 일반 제조업 등 신북방정책 ‘나인 브릿지’ 구체화 기대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러시아 정부가 극동지역에 대한 한국기업들의 투자를 늘리기 위해 세제 혜택, 기초 인프라 구축, 인증제도 완화 등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 KOTRA(사장 권평오),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지원청과 공동으로 1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한국 투자자의 날’을 개최했다. 올해 3번째인 한국 투자자의 날은 양국 기업의 극동지역 비즈니스 협력 확대를 위해 2017년 9월 동방경제포럼 당시 KOTRA와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지원청이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개최됐다. 한국에서의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양국 정부는 수교 30주년이자 한·러 서비스·투자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는 2020년까지 교역액 300억 달러 달성(2018년 248억 달러)을 목표로 하는 등 경제협력을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다. 러시아는 극동지역 개발을 위해 특히 우리 기업에 강력한 러브 콜을 보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시한 9개 다리(나인 브릿지) 분야 중 조선·항만·농업·수산·의료 등 제조업을 포함해 국내 기업들이 참여중인 프로젝트 관련 애로사항을 부총리가 직접 관리하며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겸 극동관구 대통령 전권대표는 "블라디보스토크 내 국제의료특구 지정을 통해 외국 의료진 진료와 외국산 의료장비 인증문제 해결을 검토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한국 의료기관의 극동러시아 진출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트루트네프 부총리는 이날 오전 오후에 걸친 한국 기업들과의 1:1 면담을 직접 주관하며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개별 면담과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로 이루어진 이번 행사에 현대건설, 롯데상사, 부산대병원, 동화기업 등 우리 주요 대기업, 중소중견기업과 기관 30여개가 참석해 다양한 진출방안을 모색했다. 베르쿠트(BERKUT, 항만개발·운영), 페스코(FESCO, 물류·운송), 로세티(ROSSETI, 전력발전·배전) 등 한국과의 협력의지가 강한 러시아 유력기업도 대거 참석했다.

현대건설 정진행 부회장은 "극동 러시아를 기점으로 북방 경제권에 에너지·화학·토목 프로젝트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대병원 융합의학기술원 이호석 부원장은 "극동러시아 진출의 가장 큰 걸림돌인 의료특구가 조속히 지정된다면, 부산대병원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 시스템과 힘찬병원과의 협업 방안 등을 모색해 현지 진출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보겠다"고 강조했다.

롯데상사 이충익 대표는 "작년 연해주 지역에서 인수한 영농법인을 통해 생산하는 대두, 옥수수를 기반으로 다양한 농업 분야에 투자를 통해 종합 영농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며 "극동지역의 광활한 영토를 바탕으로 미래 식량자원 확보와 개발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극동지역은 러시아에게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곳이자 한국에게는 북한을 거쳐 러시아와 유럽 대륙으로까지 경제교류 영역확장의 출발점이 되는 양국 공동 이익에 부합하는 곳"이라며 극동지역의 경제적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 투자자의 날에 참석한 기업들의 건의와 애로사항을 러시아 측에 전달하고 꾸준히 모니터링 할 것이며 동방경제포럼,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러시아 진출을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