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ICT를 통한 저탄소 환경친화 선도 기업으로 역할 강조


1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참가한 박성철 한전KDN 사장. [사진제공=한전KDN]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박성철 한전KDN 사장도 동참했다.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의 지목을 받은 박 사장은 회사 유튜브 계정에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참여 영상을 올렸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일회용품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세계자연기금(WWF)와 제주패스가 공동 기획해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환경운동이다. 각자 보유한 텀블러 사진과 챌린지 내용을 SNS에 업로드하면 1건당 1000원씩 적립돼 제주도 환경보전활동과 세계자연기금 등에 적립·기부된다.

박 사장은 "인간이 만들어 낸 대량의 플라스틱 등 일회용 쓰래기로 인해 죽은 알바트로스새의 사체에서 보았듯이 자연이 죽어가고 인간의 생명마저 위협받는 시대에 살고 있다"며 "한전KDN은 1회용품 줄이기 실천지침을 제정해 전사적으로 실행하고 있으며, 유관기관, 지역주민과 연계해 에너지ICT를 통한 저탄소 환경 친화 기업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다음 참여자로 한국정보화진흥원 문용식 원장과 남동발전 유향열 사장을 지목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