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매출 16조5천억·영업익 2조 못미쳐…1주당 1만500원 배당 결정


롯데케미칼 울산공장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101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5.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3조8439억원으로 4.7%, 당기순이익은 1018억원으로 79.5% 각각 줄었다. 사진은 롯데케미칼 울산공장.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국내 석유화학그룹 양대 산맥인 롯데케미칼 역시 지난해 4분기 저조한 영업실적을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101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85.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3조8439억원으로 4.7%, 당기순이익은 1018억원으로 79.5% 각각 줄었다. 하지만 지난해 연간 기준 매출액은 16조5450억원으로 전년 대비 4.2%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9686억원, 1조6784억원으로 전년 대비 33%, 27% 축소됐다. 이와 관련 롯데케미칼은 이날 보통주 1주당 1만500원의 결산배당을 결정했다고 별도 공시했다. 시가배당률은 3.7%이고 배당금 총액은 약 3598억9000여만원이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전 제품 수요약세에 따른 스프레드 감소와 하반기 실시한 여수와 울산공장 정기보수로 인한 일회성 비용 증가로 전년 대비 상대적으로 감소한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하지만 지난해 매출액은 2013년도 최대 매출을 뛰어넘는 사상 최대의 매출액을 기록한 것으로, 대내외 불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10%이상의 안정적인 영업이익율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자회사인 롯데첨단소재와 롯데케미칼타이탄 역시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시황 악화와 유가 등락에 따른 구매 관망세 지속, 전반적인 수요약세 우려감 등으로 수익성이 감소됐다.

롯데케미칼 측은 올해 전망과 관련해 "올해 상반기 본격 가동되는 미국 ECC 공장과 말레이시아 타이탄 증설 물량 효과 등으로 수익성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롯데첨단소재를 통한 고부가 제품 시장 확대 진출 등으로 안정적이고 견고한 사업안정성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통주 1주당 1만500원의 결산 현금 배당을 실시해 롯데그룹의 주주친화정책을 적극 실천하는 동시에 주주 권익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롯데케미칼 분기별 실적

롯데케미칼 분기별 매출 및 영업이익


올해 롯데케미칼은 미국 루이지애나에 3조원을 투자해 지은 에탄 분해설비와 모노에틸렌글리콜 생산설비가 상업가동을 앞두고 있다. 이 설비들을 통해 연 2000억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으로 석유화학제품 자체의 수요가 적은 상태가 계속되고, 에틸렌의 판매가격도 낮게 유지되고 있어 수익성이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 롯데케미칼은 또 올해 하반기 울산 메타자일렌 공장과 여수 폴리카보네이트 공장의 증설도 마무리된다. 두 공장의 증설에 3700억원을 투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