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8120401010001007
(사진=BNK금융그룹)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BNK금융그룹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지배지분) 5021억원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4031억원) 대비 990억원(24.6%) 증가한 것으로 지역경기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당기순이익 실적을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전년 대비 2.79%(629억원) 증가한 2조 3435억원, 수수료 부문 이익은 전년 대비 27.74%(443억원) 증가한 2040억원으로 핵심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467억원, 1690억원으로 은행 부문은 전년 대비 910억원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고, BNK캐피탈 711억원, BNK저축은행 156억원, BNK투자증권 114억원 등 비은행 부문도 전년 대비 215억원 증가했다.

수익성 지표도 지속 개선되는 추세로, 총자산이익률(ROA) 0.55%, 자기자본이익률(ROE) 6.75%로 전년 대비 각각 0.10%p포인트, 0.98%포인트 증가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BIS총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3.15%와 9.55%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그룹 연결총자산은 우량자산 중심의 질적 성장을 통해 전년말 대비 11조 5846억원(10.78%) 증가한 119조 18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이사회 승인을 통해 지난해 결산 관련 현금배당 총액은 978억원(전년 대비 +228억원), 주당 배당금은 300원(전년 대비 +70원)으로 확정됐다. 배당성향은 전년 대비 0.87%포인트 상승한 19.47%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