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각종 경제지표가 악화된 가운데에도 4대 금융그룹은 좋은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연간 순이익 규모가 10조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급 실적을 달성했다. 이자로 거둔 수익만 약 30조에 달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KB금융, 신한금융, 우리은행, 하나금융 등 4대 금융그룹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0조4850억원으로 전년에 견줘 7.2%(7059억원) 증가했다.

4대 금융그룹의 연간 실적이 10조원대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B금융이 지난해 3조689억원의 순익을 거둬 2년 연속 3조원대 실적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단, 전년 대비로는 7.3% 줄었다.

이와 달리 신한금융은 지난해 전년 대비로 8.2% 늘어난 31천567억원을 기록했다. 사상 최대 실적이었다. 이로써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9년간 차지했던 1위 자리를 2017년 KB금융에 내줬다가 1년 만에 탈환했다.

KB금융이 4분기에 희망퇴직금으로 2860억원을 지출한 탓이 크지만 충당금 등 전입액을 많이 쌓은 영향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KB금융그룹은 지난해 충당금 등 전입액이 6736억원으로 전년보다 1254억원(22.9%) 증가했다. 4분기 충당금 전입액이 2458억원으로 갑작스럽게 늘어난 탓이다. 1년 전인 2017년 4분기 충당금 등 전입액은 683억원에 그쳤다.

4대 금융그룹 가운데 전년 대비로 충당금 등 전입액이 늘어난 곳은 KB금융이 유일하다시피 하다.

신한금융은 수치상 전년 대비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지만 2017년 신한카드의 회계기준 변경에 따른 대손충당금 환입액 3639억원을 고려하면 1696억원(18.7%) 감소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충당금 등 전입액이 전년 대비로 4555억원(58.0%), 하나금융은 3773억원(44.8%) 각각 감소했다.

지난해 조선·해운 등 구조조정 이슈가 사라지면서 충당금을 많이 쌓을 만한 특별한 이유가 없음에도 KB금융만 유달리 늘어난 것을 놓고는 윤종규 회장이 2020년 11월 임기 말을 앞두고 올해 실적을 좋게 보이려 한 조치가 아니냐는 '뒷말'이 나온다.

충당금을 많아 쌓으면 올해 실적의 비교 대상인 전년 실적이 내려가 기저효과가 발생한다. 또 작년에 쌓아뒀던 충당금은 관련 리스크가 해소됐다고 판단된면 이익으로 환입돼 당기순이익이 증가한다.

KB금융은 이에 대해 "특별한 대규모 환입요인이 부재한 가운데 미래경기 전망을 반영한 보수적이고 선제적인 충당금 적립"이었다고 해명했다.

우리은행도 역대급 성적을 냈다.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2조192억원으로 전년 대비로 33.5%나 급증했다.

2006년 2조290억원 다음으로 가장 많은 순이익이지만 2006년 당시 출자전환 주식 매각에 따른 일회성 요인이 포함돼 있어 이를 제외할 경우 지난해가 가장 많았다고 볼 수 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2조2402억원의 순익을 거둬 역시 2005년 하나금융 설립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로 10.0% 증가했다.

4대 금융그룹의 호실적을 뒷받침해 준 것은 이자 이익이었다.

4대 금융그룹의 지난해 이자 이익이 28조7734억원으로 전년보다 9.0%(2조3천722억원) 늘었다.

비(非)이자이익인 수수료수익도 7조5천267억원으로 9.8% 증가하며 이자 이익 의존도를 낮추는 데 일조했다.

금융그룹의 주력 자회사인 4대 주요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14.8% 늘어난 8조4천782억원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조2천790억원으로 KB국민은행(2조2천243억원)을 앞질렀다.

4대 은행의 이자 이익은 22조782억원이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