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세하가 지난해 영업이익 급등에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9시 9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세하는 전 거래일보다 16.49% 오른 1695원에 거래되고 있다. 

세하는 지난해 연간 개별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101억4218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5% 증가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1773억5344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순이익은 57억3021만원으로 전년 동기 -24억7817만원에서 흑자전환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