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무협, 트렌드 분석 발표…사이버 보안·스마트 헬스케어·친환경 신소재


2019년 신산업에 대한 중소기업의 6단계 대응전략

2019년 신산업에 대한 중소기업의 6단계 대응전략 (자료: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올해 우리 기업이 주목해야 할 신산업으로 에너지 신산업을 포함한 사이버 보안, 스마트 헬스케어, 친환경 신소재, 커넥티드카 등이 선정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13일 발표한 ‘2019년 주목해야 할 5대 신산업’에는 첨단 미래 기술을 담고 있는 사이버 보안, 스마트 헬스케어, 에너지 신산업, 친환경 신소재, 커넥티드카 등이 포함됐다. 이들 신산업은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기업들이 주목해야 하고 이에 따른 경영전략을 짜야 미래에 생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 헬스케어와 에너지 신산업은 올해 각각 1720억 달러와 1427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과 서비스 분야와 결합해 고부가가치 창출 기회가 큰 것으로 진단됐다. 에너지 신산업에서는 전력중개, 블록체인, IoE(Internet of Energy) 등에서 빠른 성장을 예상했다. 특히 소규모 분산 전원에서 직접 에너지를 생산·저장·판매·공유하는 ‘에너지 프로슈머’ 시장이 각광받을 전망이다.사이버 보안은 개인정보 보호 강화, 생체인증 보편화,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 등으로 2020년 산업규모가 1460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신소재 분야는 친환경 소재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커지면서 자연분해가 가능한 생분해 플라스틱이나 경량소재, 업사이클 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커넥티드카 시장은 안전주행 고도화를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 기술 접목 확대 등이 주요 트렌드로 꼽힌다.

보고서는 "우리 기업들이 신산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연결·확장·통합·친환경을 키워드로 하는 경영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보고서는 △산업 트렌드 이해 △비즈니스 영향 파악 △내부역량 점검 △전사적 실천 △신사업 발굴 △글로벌 표준 선점 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제무역연구원 장현숙 연구위원은 "신산업을 주도하는 기업은 시장을 선점하고 도약하는데 뒤쫓는 기업은 현상 유지에 급급해 군소기업으로 전락하거나 시장에서 퇴출된다"면서 "기업의 대응 자세가 경쟁력을 넘어 생존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