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민은행

사진제공=KB국민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B국민은행은 FX홈트레이딩시스템 ‘마이달링룸프로(Pro)’를 배포했다고 13일 밝혔다. 인터넷뱅킹에서 제공됐던 ‘KB환율픽(Pick)서비스’와 ‘인터넷선물환거래 서비스’를 PC바탕화면 바로가기 아이콘을 클릭만 하면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다. 

마이딜링룸Pro는 서울 외환시장에서 거래되는 실시간 시장 환율에 연동된 고객환율로 외환거래를 하는 KB환율픽서비스와 수출입 기업들의 환리스크를 돕기 위해 선물환 거래의 복잡한 절차를 간소화 한 인터넷선물환거래를 모아놓은 비대면 종합 외화거래플랫폼이다. 기존 인터넷뱅킹에서는 구현이 불가능했던 실시간 통화차트와 FX거래에 최적화된 최신 UI·UX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FX거래를 하는 고객들은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딜링룸에 전화할 필요 없이, 집이나 사무실에서 PC를 이용해 실시간 환율추이를 비교 분석하고 바로 주문을 할 수 있다.

기존 KB환율픽서비스와 인터넷선물환거래에 가입한 고객들은 국민은행 인터넷뱅킹에서 마이딜링룸Pro 프로그램을 내려 받아 설치한 후 이용 가능하다. 미가입고객은 국민은행 인터넷뱅킹이나 영업점을 방문해 가입할 수 있다.

개인과 법인 모두 마이딜링룸Pro를 이용할 수 있다. KB환율픽서비스에 가입하면 미국 달러화, 일본 엔화, 유로화 등 10개 통화를 1회당 100달러 이상 최고 100만달러까지 거래 가능하다. 1일 이용한도에는 제한이 없으며,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마이딜링룸Pro를 통해 기존 인터넷뱅킹 시스템에서 제공할 수 없었던 새 방식의 외화매매가 가능해졌다"며 "PC기반의 거래 수요가 많은 기업 고객 편의가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