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우크라이나 오렉심 그룹 지분 75% 인수
포스코 최정우 회장 100대 개혁 과제 ‘식량사업’ 교두보 구축


[사진]포스코대우 해외 곡물 수출 터미널 운영권 확보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오른쪽)과 오렉심 그룹 유리 부드닉 회장이 지분양수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포스코대우가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물류기업인 오렉심 그룹과 지분 75%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기업 최초로 해외에 소재한 곡물 수출터미널의 운영권을 갖게 됐다.

이는 지난해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100대 개혁 과제 중 하나로 발표한 식량사업 육성 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세계적인 식량 파동에 대한 대응과 함께 국내 식량수급 안정화 등 ‘국가식량안보’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현재 쌀을 제외한 우리나라의 식량 자급률은 10% 미만으로 대부분의 곡물 수급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옥수수, 밀의 자급량은 1%대로 2017년 기준 옥수수 약 1000만톤, 밀의 경우 약 500만톤을 수입했으며 기후 변화나 작황 문제 등에 따라 심각한 수급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국내 민간기업이 해외 수출 터미널의 운영권을 확보했다는 것은 글로벌 곡물 트레이더로서의 역량 강화를 뛰어넘어 국내 식량안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렉심 그룹은 우크라이나에서 해바라기씨유 수출 분야에서 선적 점유율 30%(2017년 140만톤 수출)를 차지하는 1위 기업으로, 현재 미콜라이프 항에 식용유지 전용 터미널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하역업 2개사, 물류업 2개사를 운영하고 있는 현지 유력 종합물류회사다. 이번 계약을 통해 포스코대우는 우크라이나 생산 곡물의 수매, 검사, 저장, 선적에 이르는 단계별 물류 컨트롤이 가능해졌을 뿐 아니라 제반 리스크를 줄이면서 개별 수요가의 요구에 맞춰 효율적 재고관리도 가능하게 됐다. 특히 이번에 운영권을 확보하게 된 터미널은 우크라이나 남부 흑해 최대 수출항 중 하나인 미콜라이프 항에 소재하고 있으며 올해 7월 준공되면 연간 250만톤 규모의 출하가 가능하다.

우크라이나는 식량 생산량이 2007년 4000만톤에서 2017년 7700만톤으로 10년사이 약 2배, 수출량은 같은 기간 850만톤에서 4300만톤으로 약 5배 증가한 신흥 수출 강국이다. 옥수수와 밀 수출은 각각 세계 4위와 6위이다. 미국 농무성(USDA) 자료에 따르면 2027년 약 7500만톤의 곡물을 수출할 것으로 예상돼 전 세계 주요 곡창지대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전체 곡물의 약 90%가 흑해 항만을 통해 수출되고 있으며 이중 최대 물량인 22.3%가 미콜라이프 항에서 수출되고 있다.

또한 이미 진출한 미국의 카길, 스위스의 글렌코어 등 곡물 메이저 외에 중국의 중량집단유한공사(COFCO) 등 세계적인 곡물 기업의 진출과 더불어 최근 스미토모 등 일본종합상사도 우크라이나 진출이 이어지고 있으며, 최근 몇 년 동안 비유전자변형(Non-GMO) 곡물에 대한 선호와 물류 효율성 증대로 우크라이나산 곡물의 아시아향 수출량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에 우크라이나 정부는 노후 저장 시설 개선과 곡물 전용 수출 터미널 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조기에 연 1500만톤을 취급하는 한국 최대의 식량자원 기업을 목표로, 농장-가공-물류 인프라에 이르는 식량 사업 밸류체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에서의 터미널 인수가 그룹의 100대 개혁 과제를 수행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우크라이나에서 개최된 서명식에는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과 오렉심 그룹 유리 부드닉 회장이 참석해 지분양수 계약을 체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