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금융투자

(사진=신한금융투자)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청소년 대상 금융교육 프로그램인 ‘따뜻한 금융캠프’에 참여한 학생이 1만명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2012년 4월 시작된 ‘따뜻한 금융캠프’는 신한금융투자가 금융감독원과 함께 초·중·고등학교 결연을 체결해 교육 지원 및 현장 견학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 2월까지 240여개 학교 1만1905명의 학생들이 참가한 해당 캠프는 미래의 경제 주체인 청소년들에게 자본시장의 흐름과 기본적인 금융 경제 교육 및 금융투자업 관련 직업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2018년에만 5000여명의 학생들이 캠프에 참여하는 등 높은 호응을 얻었다.

‘따뜻한 금융캠프’는 주식, 채권 등 금융투자와 관련한 이야기, 한국거래소 견학, 모의주식투자 게임, 당사 주요 부서 견학으로 진행되며 특히 2018년부터는 ‘따뜻한 금융캠프’의 사내 강사들이 직접 일선 학교를 찾아가 금융투자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윤병민 인재육성부장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와 함께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 있으며 ‘따뜻한 금융캠프’도 이러한 실천의 일환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