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보도사진)처음약속 100세까지종합보험 출시
(사진=DB손해보험)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DB손해보험은 갱신시에도 적용요율 변경없이 보험료를 산출해 연령 증가에 따라서만 보험료가 변동하는 확정갱신형 개념을 도입한 신개념 종합보험인‘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확정갱신형이란 가입당시적용요율(위험율, 예정이율 등 보험료 산출을 위한 기초율)을 확정해 장래 갱신시점의 보험료에도 동일하게 적용하는 보험상품 구조를 의미한다. 따라서 최초가입시점에 갱신시점의 보험료가 모두 확정되기 때문에 고객이 느낄 수 있는 미래 보험료 변동에 대한 불안감이 모두 제거돼 안정적인 보험가입이 가능하다.

확정갱신형 도입과 함께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은 종합보험에 간편고지형을 추가해 그동안 종합보험 가입이 어려웠던 유병력자 및 고령자에 대한 가입 니즈를 충족했다. 특히 유병력자 및 고령자 고객은 보험료 변동 및 인상에 더욱 민감해 확정갱신형 구조를 도입한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에 높은 만족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가입연령의 경우에도 최저 0세부터 최고75세까지 운영해 전연령층이 보험료 부담없이 상해 및 질병위험부터 생활리스크까지종합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했으며, 10·20·30년의 다양한 갱신주기 운영과 플랜 제공으로 고객의 선택권을 함께 보장한다.

상품구조의 혁신과 함께 기능 측면에서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 DB손보가 업계최초로 도입했던 갱신보험료 전체 납입면제 기능을 다시 한번 업계최초로 간편보험에 도입했다. 간편고지형의 경우, 상해·질병 80%이상 후유장해, 암, 뇌졸중 및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진단시 100세까지 모든 보험료가 면제된다. 일반고지형의 경우에는 간편고지형의 납입면제 사유와 함께 말기 간질환, 말기 폐질환, 말기 신부전증을 추가해 8대 납입면제 운영으로 어려울 때 힘이 되어주는 보험의 가치를 실현시켰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소비자가 크게 부담을 느낄 수 있는 갱신보험료 변동성 제거와 함께 간편고지형 및 납입면제 기능 운영까지 고객의 니즈와 선택권을 존중한 상품으로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