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무실 내 일회용컵·페트병 사용 금지


손주석 이사장_텀블러 (1)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이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의 추천으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손 이사장은 12일 텀블러를 사용하는 인증샷을 관리원 공식 페이스북에 올리고 플라스틱 자제를 약속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이 플라스틱 쓰레기 줄이기 운동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손주석 이사장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와 관련해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으로부터 캠페인 참여 주자로 지명 받았다. 이에 손 이사장은 12일 텀블러를 사용하는 인증샷을 관리원 공식 페이스북에 올리고 플라스틱 자제를 약속했다. 손 이사장은 다음 챌린저로 국방기술품질원 이창희 원장과 한국상하수도협회 선계현 상근부회장을 추천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공동으로 기획한 환경운동으로 ‘No more Plastic Islands(플라스틱 섬은 이제 그만)’라는 주제로 플라스틱, 일회용 컵 사용 대신 텀블러를 이용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챌린저(도전자)로 호명된 사람은 48시간 이내에 텀블러 등을 사용하는 인증샷을 SNS 등에 올리고 2명 이상의 다음 챌린저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챌린저가 텀블러 사진과 챌린지 내용을 SNS에 올리면 제주도 환경보전 활동기금 1000원이 적립된다.

석유관리원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지난해 7월 ‘1회용품 줄이기 실천지침’을 수립해 사무실 내 일회용 컵과 페트병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개인 컵 또는 텀블러를 사용하도록 하고 수시 점검하는 등 적극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앞서 ‘종이 없는 사회 구현’과 고객서비스 만족 향상을 위해 2015년 11월부터 주유소 등 석유사업자가 판매하는 석유제품에 대한 품질검사 결과를 종이에 출력해 우편으로 발송하던 방식에서 온라인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손 이사장은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 사용은 현 세대뿐만 아니라 우리 자녀세대에까지 악영향을 끼치는 심각한 환경문제의 주범"이라며 "공공기관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적극 실천해 친환경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