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업은행

KDB산업은행.(사진=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진중공업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은 한진중공업이 자본잠식이 발생한 것과 관련 "향후 한진중공업 경영 불확실성을 조속히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13일 말했다.

한진중공업은 종속회사인 수빅조선소의 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손실 반영으로 자본잠식이 발생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한진중공업은 2016년 1월 은행 공동관리를 신청한 후 영도조선소는 방산사업에 특화하고 건설부문은 주택사업에 주력해 영업흑자를 보이고 있었다. 계열사인 대륜발전과 별내에너지와의 관계절연으로 우발리스크를 해소하는 등 일정부분 구조조정 성과도 거뒀다.

하지만 수빅조선소 필리핀 현지금융에 대한 한진중공업 보증채무(4억1000만 달러)가 현실화하면서 자본잠식 상황이 발생했다. 한진중공업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필리핀은행들과 채무조정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필리핀은행들과 협상이 원만히 타결된다면 국내 채권단과 함께 필리핀은행들이 출자전환에 참여해 자본잠식을 해소하고 재무구조를 개선시킬 수 있다"며 "최선의 결과가 나오도록 주채권은행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