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대표 김병숙)은 지난 11일 평택시 ‘동방사회복지회’에서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제공=서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서부발전이 장애인과 자활근로자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한국서부발전(대표 김병숙)은 지난 11일 평택시 ‘동방사회복지회’에서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부발전과 평택시, 한국장애인부모회, 평택복지재단 등 6개 기관이 참여했다. 앞으로 올 상반기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통한 세차장과 카페 운영사업으로 총 33명의 사회적 배려 계층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부발전은 초기 투자비와 경영자문을, 평택시와 복지재단 등은 자활근로자 인건비 지원과 사업 부지제공, 직업훈련을 맡게 된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최근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서부발전의 사회적 배려계층을 위한 조용한 선행이 일회성이 아닌 내실과 진정성을 더함에도 결코 소흘함이 없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이미 평택 발전소 사택에 부지를 제공해 장애인과 자활근로자를 위한 친환경 세차장 1호점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사회적 일자리 11개를 창출했다.

또한 세차장 1호점 운영을 거울삼아 발달장애인의 작업능력 보완을 위한 자활근로자 고용병행, 초기 안정을 위한 마케팅·판로제공, 일자리 지속성 확보를 위한 사회적 협동조합 모델 고안 등은 앞으로 오픈할 2·3호점 세차장과 세차장 2층에 자리잡을 나눔카페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각기 다른 설립목적을 가진 단체와 기관이 협업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든든한 사회진출 발판을 제시한 지속가능한 성공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사회적 일자리 발굴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협업모델을 깊이 있게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