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태양광 업스트림 전문기업과 다운스트림 전문기업 노하우 윈윈 비즈니스 진행


캡처

태양광 구조물 시공기업 원광에스앤티가 중국의 트리나솔라와 MOU를 체결했다. 왼쪽 세번째 트리나솔라 Simon Li 총경리, 네번째 원광에스앤티 이상헌 대표 [사진제공=원광에스앤티]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원광에스앤티(대표 이상헌)는 세계적 태양광 전문기업 트리나솔라와 국내 태양광사업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의 가장 큰 특징은 발전소 투자비용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태양광 모듈에는 트리나솔라의 고효율 제품을 적용하고, 원광에스앤티 공장에서 직접 제작한 구조물 자재와 고효율 발전시스템의 사용과 우수한 시공능력을 접목해 투자 원금은 줄이고 부실시공의 문제점을 해결해 보다 우수한 발전소 건립과 수익성을 높이는데 있다.

특히 트리나솔라는 세계 모듈기업 3위를 차지할 정도로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과 우수한 가격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원광에스앤티는 한국에너지공단이 선정한 참여기업이자 A/S전담기업이며, 국내시장에서 10메가와트(MW) 이상의 시공 경력과 구조물 제조공장을 보유한 태양광 전문기업으로써 두 회사의 장점을 활용해 국내 태양광사업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태양광 발전소를 개발하면서 제품은 세계적 수준의 트리나솔라가 제공하고 개발사업지 조사와 사업성 검토, 시공과 관리 등은 원광에스앤티가 담당하게 된다. 원광에스앤티는 이번 MOU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 확장과 대규모 발전소 개발을 통한 매출신장 효과와 태양광 전문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트리나솔라는 국내 시장 진출 이후 꾸준히 태양광 모듈 판매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원광에스앤티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모듈 판매 위주의 국내시장 사업영역을 발전소 개발투자, 운영 등으로 확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광에스앤티 관계자는 "이번 MOU는 태양광산업의 업스트림 전문기업과 다운스트림 전문기업이 상호 보유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윈윈할 수 있는 비즈니스가 될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국내 태양광 모듈보다 저렴하지만 고품질의 제품과 우수한 시공능력이 만나 국내 태양광시장에 새로운 사업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MOU는 중국 상주에 있는 트리나솔라 본사에서 태양전지, 모듈 생산라인 투어와 함께 진행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