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스피, 장중 2,200 재돌파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코스피가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상승해 2200선에 올라섰다.

1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01포인트(0.50%) 오른 2201.48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7일의 2203.42 이후 4거래일 만에 2200선을 회복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53포인트(0.44%) 오른 2200.00에서 출발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은 1332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256억원, 307억원을 순매도했다.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투자심리를 회복되며 코스피가 상승흐름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삼성전자(0.33%), SK하이닉스(0.40%), LG화학(1.75%), 삼성바이오로직스(0.66%), POSCO(0.56%), 삼성물산(0.43%) 등이 상승했다. 반면 현대차(-3.11%), 셀트리온(-0.24%), 한국전력(-0.15%), 현대모비스(-1.58%)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33포인트(1.28%) 오른 739.91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0월 22일의 744.15 이후 최고치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98포인트(0.54%) 오른 734.56에서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526억원, 272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1711억원 순매도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셀트리온헬스케어(0.13%), CJ ENM(0.14%), 바이로메드(1.18%), 포스코켐텍(3.73%), 에이치엘비(0.74%), 메디톡스(0.94%), 스튜디오드래곤(2.49%), 펄어비스(2.49%) 등 대부분 종목이 상승했다. 반면 신라젠(-0.28%), 코오롱티슈진(-2.86%)은 하락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