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은 포함되지 않아..."EU의 금융시스템 돈세탁 도구 사용 금지"



유럽연합(EU)이 북한, 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하고 은행들에 특별점검을 요구했다.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북한을 비롯해 이란,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해 발표했다.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EU는 28개 회원국 및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명단을 최종적으로 확정하게 된다.
 
또 EU 집행위는 이날 돈세탁과 테러자금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벌이지 않고 있다고 평가된 23개국(자치령 포함)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EU의 돈세탁 및 테러지원국 블랙리스트 명단에는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사모아 등이 포함됐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대상에 올랐다. 
 
EU 집행위는 EU의 돈세탁방지 규칙을 준수하는 은행들은 이번에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으로 지정된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돈세탁과 테러자금 지원과 관련이 없는지 특별점검을 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베라 요우로바 EU 사법 담당 집행위원은 "EU의 금융시스템은 돈세탁을 위한 도구로 사용돼서는 안 되고, 범죄자금을 위한 기구로 이용돼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돈세탁 및 테러지원국 명단 발표를 통해) 우리가 보내고자 하는 메시지는 유럽은 사업을 위해 열려 있지만 나이브하지는 않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