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화

한화 금융계열사가 2018년 봄, 여름, 가을, 겨울에 진행한 라이프플러스(LIFEPLUS) 사계절 페스티벌 모습.(사진제공=한화생명)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화생명 등 한화 금융계열사는 ‘2019 라이프플러스(LIFEPLUS) 사계절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페스티벌은 계절별로 연 4회 진행되며 시작은 봄이 오는 4월에 열린다.

4월 13∼14일에는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공원에서 감성적인 음악을 즐길 수 있는 ‘LIFEPLUS 벚꽃피크닉 페스티벌’이 펼쳐진다. 올해 4회째를 맞는 벚꽃피크닉 페스티벌은 매년 약 4만명이 찾고 있다.

올해 LIFEPLUS 벚꽃피크닉 페스티벌 콘서트 티켓은 얼리버드로 2월 14일 오후 2시 티켓몬스터에서 오픈한다. 일반 예매는 오는 21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와 예스(YES)24에서 판매한다. 가격은 1매(1인)당 5만5000원인데, 얼리버드 티켓은 10% 할인된 4만9900원이다. 이 티켓으로 4월 13일 유료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티켓이 없어도 한강공원에 펼쳐질 피크닉 공간과 50개 이상의 플리마켓, 푸드트럭 등은 누구든지 즐길 수 있다. 행사일인 4월 13일 저녁에는 불꽃 연출도 펼쳐진다.

8월에는 여름에 어울리는 ‘트로피컬 피크닉’, 10월은 가을밤 하늘을 수 놓을 ‘불꽃 축제’, 12월은 아이스링크 ‘윈터 원더랜드’가 차례로 열릴 예정이다. 한화생명에 따르면 지난해 이 행사들에 참여한 고객은 10만명이 넘었다. 특히 올해부터는 LIFEPLUS 사계절 페스티벌을 꾸준히 참여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참여횟수에 따른 다양한 혜택도 제공할 계획이다.

박찬혁 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장은 "계절이 바뀔 때 일상의 변화를 느끼는 경우가 많다"며 "고객들이 LIFEPLUS를 통해 새로운 계절마다 색다른 경험과 즐거움을 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IFEPLUS는 한화 금융계열사인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의 공동 브랜드다. ‘더 나은 선택과 경험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Life as a service)’ 함께 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