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인원

사진제공=코인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국내 최초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인 크로스(Cross)가 아시아 송금 국가를 확장한다.

14일 코인원트랜스퍼에 따르면 인도와 말레이시아가 해외 송금을 할 수 있는 새로운 국가로 추가됐다. 이후에는 중국, 네팔,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등 동남아 지역으로 송금 국가를 추가 확장할 계획이다.

지난 10월 리뉴얼 론칭한 크로스는 태국과 필리핀, 베트남 3개국을 대상으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 송금 국가 확장으로 해외송금 크로스는 총 5개국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인도의 경우 송금 완료까지 최소 5분에서 1시간 정도가 걸리며, 말레이시아는 현지 은행 사정에 따라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이 소요된다. 해외송금 크로스의 송금 수수료는 모두 1% 수준이다.

크로스는 송금 국가 확장과 함께 기존 서비스 국가들의 서비스도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필리핀은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 이내에서 5분 이내로 단축했으며, 태국 또한 5분 이내 송금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코인원트랜스퍼 관계자는 "2018년 기준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의 86%가 아시아 국적으로 이같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국가를 늘려나가는 방안을 실행할 계획이다"며 "송금 국가 확대는 물론 각 국가의 로컬매니저 고용 등을 통해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고객들의 송금 편의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크로스는 리플의 엑스커런트(xCurrent) 솔루션을 활용해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엑스커런트는 기존 해외송금에 활용되던 국제결제시스템망(SWIFT)을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차세대 해외송금 솔루션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