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해 2월 도입 후 125개 점포서 서비스 운영

다운로드 (28)

랄라블라 명동점에서 중국 관광객이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헬스앤뷰티스토어 랄라블라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쇼핑 편의를 위해 내국세 즉시환급(이하 택스리펀드, Tax Refund) 서비스를 확대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랄라블라는 지난해 2월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이 많은 상위 매장 17개 점에 택스리펀드 서비스를 도입한 후 올해 2월 현재 전국 125개 매장에서 해 당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고객들은 국내 상품을 구매할 때 내야하는 세금을 미리 지불한 후, 영수증에 세금을 환급 받을 수 있는 용지를 추가로 발급받아 공항 등에 마련된 창구에서 사후 환급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를 위해 별도로 대기하는 시간이 필요하고 출국 수속 등으로 시간이 촉박해 내국세를 환급 받지 못하는 고객들이 많았다.

이에 랄라블라는 외국인 고객이 3만 원 이상의 제품 구매 시 랄라블라 매장 내에 설치된 스캐너로 여권을 스캔하면 부가세가 차감된 금액으로 결제를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그 결과 올해 1월 랄라라블라 택스리펀드 건수는 전년 대비 평균 약 23% 신장했으며 환급 금액 역시 약 18%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지난해 전국의 랄라블라에서 가장 환급 건수가 많은 매장은 △1위 명동중앙점 △2위 홍대중앙점 △3위 명동2가점의 순이었다.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서는 부산의 해운대점과 서면중앙점이 각각 8위와 15위를 차지했다.

이경한 랄라블라 서비스상품엠디(MD)는 "택스리펀드 서비스를 도입한지 아직 1년이 되지 않았지만 외국인 고객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서비스를 대부분의 매장으로 확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랄라블라를 찾아주시는 모든 방문 고객들이 보다 편리한 쇼핑을 즐기실 수 있도록 H&B 업계를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생활 편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