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214103130

(자료=예탁결제원)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정기주총을 맞아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하기로 한 12월 결산법인들의 예탁결제원 전자투표서비스(K-eVote) 이용 신청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예탁결제원은 올해 현대글로비스, 신세계그룹사, 팬오션 등 대형 상장회사와 비상장회사 등 16개사와 새로이 K-eVote 서비스 이용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예탁결제원과 K-eVote 서비스 이용계약을 체결한 회사는 총 1331개사다.

2018년도 정기주총에서 SK그룹(4개사), 한화그룹(7개사), 포스코그룹(3개사), 두산그룹(3개사) 등이 K-eVote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2019년도에도 주요 그룹 계열사들의 전자투표 도입은 확대되고 있다.

예탁결제원은 "주주친화적 의결권행사 환경확산 분위기에 맞춰 발행회사 및 주주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지난해와 같이 집중지원이 필요한 발행회사를 대상으로‘주주총회 특별지원반’을 운영하고 K-eVote 투표참여 주주에게는 모바일 커피쿠폰을 지급하며, 전문 상담인력을 확충하고 발행회사 대상 전자투표 실무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 전자투표 이용 확산을 위해 고용노동부 지정 일자리으뜸기업 및 사회적 기업에 대하여 전자투표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 외에 주총 자율분산 프로그램에 참여한 기업에 대하여는 수수료를 50% 감면할 예정이다.

예탁결제원 측은 "업무전문성, 시스템 안정성 및 공정성에 대한 신뢰로 전자투표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든 발행회사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전자투표 서비스를 개선·확대해 나갈 것이며, 선도적 전자투표관리기관으로서 전자투표제도의 활성화를 적극 지원함으로써 우리나라 주총문화 선진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