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병원에 가지 않고도 신체에 부착하는 정보기술(IT) 장비인 손목시계형 심전도 측정기를 통해 의료 서비스를 받는 일이 가능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제1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를 열고 손목시계형 IT 기기인 웨어러블 심전도 장치를 활용한 심장관리 서비스와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 등에 규제 특례를 부여했다. 이는 각 기업들이 신청한 ‘규제 샌드박스’ 안건을 심의한 데 따른 것으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처음으로 특례가 지정된 사업이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산업 활성화를 위해 기업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신속히 출시할 수 있도록 불합리한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하는 제도다.

심의위는 웨어러블 장비업체 휴이노와 고려대 안암병원이 신청한 손목시계형 심전도 장치를 활용한 심장 질환자 관리 서비스에 실증 특례를 부여하고 규제 혁신 대상으로 선정했다. 손목시계형 심전도 장치로 환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측정하고 전송하는 기술은 이미 2015년에 개발이 완료됐었지만, ‘의료법’상 근거가 불분명해 그동안 제품 출시는 물론 이 제품을 활용한 의료 서비스의 길이 막힌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번 실증 특례를 부여해 해당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줌에 따라 환자는 손목시계형 심전도 장치에서 얻은 데이터를 의사에게 보내 내원 안내 등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카카오페이와 KT가 신청한 ‘행정·공공기관 고지서 모바일 서비스’는 임시허가를 받았다. 임시허가는 일시적으로 시장 출시를 허용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따라 여권 만료 안내, 예비군 훈련 통지, 교통 범칙금 고지 등 그간 우편으로 받던 공공기관 고지서를 모바일로 받을 수 있게 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