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유플러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LG유플러스는 14일 이사회를 열어 CJ ENM이 보유한 케이블TV업체 CJ헬로 지분을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 중 50%+1주를 8000억 원에 인수하는 조건이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이사회 의결에 이어 CJ ENM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LG유플러스는 전기통신사업법, 방송법, 공정거래법 등 관련법에 따라 30일 이내에 정부에 인허가 서류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인허가를 얻고 나면 LG유플러스는 CJ헬로의 최대주주 지위를 차지하게 된다.

인수절차가 마무리 되면, LG유플러스는 유료방송 시장에서 24.5%의 시장점유율을 획득해 2위 사업자가 된다. 현재 유료방송 시장 1위 사업자인 KT는 30.8% 수준의 점유율을 기록 중이다.

LG유플러스는 급변하는 유료방송 시장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본격화되는 5G 시대를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존 방송서비스와 5G를 기반으로 한 AR/VR 서비스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의 서비스를 접목한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제공해 국민 삶의 질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방송통신 산업과 관련한 다양한 사업자와의 상생협업으로 선순환적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방송의 공공성과 보편성, 다양성, 지역성 등의 공익적 가치를 유지하고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 CFO 이혁주 부사장은 "CJ헬로 지분 인수를 통해 방송통신 융합을 선도할 수 있는 역할을 담당하고 정체되어 있는 방송통신 시장의 서비스 경쟁을 촉진해 본격화되는 5G 시대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J헬로는 지난해 4분기 기준 420만여 명의 케이블TV 가입자, 78만여 명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79만여 명의 알뜰폰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CJ ENM 은 이번 지분 매각을 통해 얻은 재원을 콘텐츠 사업 강화를 비롯한 미래사업 투자에 활용할 계획이다. 


CJ ENM은 “방송통신시장의 트렌드가 인수합병(M&A)을 통한 대형화, 글로벌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플랫폼 강화로 변화하고 있어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글로벌 지향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  [격변의 유료방송①] 2위 꿈꾸는 LG U+…KT·SKB도…

·  [격변의 유료방송②] ‘오락가락’ 공정위, ‘내로남불’…

·  [격변의 유료방송③] 플레이어 서로 다른 입장에…협회 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