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중 통화량 변화 추이.(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기업대출이 꾸준히 늘며 지난해 증가한 시중 통화량이 156조원 규모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12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해 통화량(M2)은 2626조9020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전년보다 6.3%(155조6764억원) 증가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뜻한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7년 5.5%보다 커졌으나 2016년 7.3%보다는 줄었다. 한은은 2017년 9월 이후 기업부문을 중심으로 민간신용이 확대하며 통화량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품별로는 현금통화(+9.2%), 만기 2년 미만 정기예·적금(+8.4%)에서 증가세가 컸다. 지난해 12월 통화량(M2)은 2699조8823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전년보다 6.8% 늘었다. 

M2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6.8%로 1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은 후 11∼12월 같은 수준으로 증가했다.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보면 M2는 2694조568억원으로 전월보다 0.3% 늘었다.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0.9%를 기록한 후 11월 0.5%에 이어 다시 낮아졌다. 

상품별로는 가계·기업 자금 유입으로 2년 미만 금전신탁이 6조8000억원 증가했다. 채권형 펀드 자금 유입과 국내 주식 저가 매수 수요에 힘입어 수익증권도 6조6000억원 늘었다. 반면 머니마켓펀드는 8조2000억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은 5조원 각각 감소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보유한 통화량이 5조8000억원, 기업 부문은 1조8000억원 각각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