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214153323

영남권탈핵단체가 14일 국회에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영남권탈핵단체]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영남권탈핵단체가 14일 국회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신고리 4호기 관련 시민 안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경남시민행동, 탈핵양산시민행동,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으로 이뤄진 이들 단체는 이날 국회에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 4호기 파일럿 구동 안전방출밸브(POSRV)는 성능 시험 후에도 누설이 확인되는 등 문제가 있는데도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가동을 조건부 승인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또 "신고리 4호기는 지진 안정성 평가에서 안정성을 담보할 수 없고 방사선 누출 사고가 발생하면 주민 보호조치조차 미흡한 상태"라며 "울산시와 정치권은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과 시험가동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 후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철회와 요구 공문에 대한 답변에 대한 회신을 요청했다.

한편 원안위는 지난 1일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4호기 운영허가안을 심의, 최종 가동 허가를 내렸다. 2011년 6월 한국수력원자력이 운영허가를 신청한 지 7년 8개월 만이다. 신고리 4호기 운영 허가에 따라 건설 중인 원전은 신고리 5·6호기와 신한울 1·2호기 등 4기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