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190214067451030_01_i_P2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40여년간 간장을 만드는 만들어 ‘간장 명인’으로 불리던 오경환 샘표식품 부사장이 13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66세.

관련 업계에 따르면 샘표 이천공장 공장장인 고인은 1978년 입사해 41년간 샘표식품에서 근무했다. 한식에 꼭 필요한 간장 연구와 생산에 매달렸고, 능력은 인정 받아 지난해 12월 샘표식품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2000년 생산본부장에 취임한 이후 20여년간 샘표 간장 생산을 총괄해왔다.

조선간장은 다른 간장과 달리 미묘한 맛을 구현하기가 쉽지 않아 2000년에 들어서야 대량생산 체제를 구축할 수 있었다. 미생물 배양과 배합이 까다로운 탓이다. 오 부사장은 미생물 연구나 개발 과정에서의 수많은 실험에 관여하며 조선간장 대량생산 성공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지금까지 장류발전연구회 회장, 경인 지역 HACCP 발전협의회 회장 등을 맡아 활동해왔다. 또 한국식품공업협회 식품안전 자문위원, 한국 장류 협동조합 자문위원, 한강 유역 기업환경정책협의회 위원 등도 역임했다. 식품안전과 품질 개선에 이바지한 공로로 지난해 3월 상공의 날 국무총리 포상을 받기도 했다.

빈소는 경기도 이천 효자원 장례식장 207·208호다. 발인 16일 오전 6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