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8327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7.2%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과 비교해 13.3% 성장한 18조 6701억 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바이오 사업 핵심 제품인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 조미소재의 판매 확대, 브라질 CJ셀렉타(CJ Selecta) 등 해외 인수업체의 사업 안정화가 더해져 바이오 부문 매출이 크게 늘었다. 또 식품 부문도 가정간편식(HMR) 및 주력 제품 판매 호조는 물론 글로벌 식품사업 고성장으로 가공식품 매출이 크게 늘면서 외형 성장에 힘을 보탰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14.2% 증가한 4조 8889억 원, 식품사업부문의 매출은 47% 성장한 5조 2718억 원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만두, 햇반 등 HMR 주력 제품의 성장 극대화를 통한 확고한 1위 지위 유지는 물론 진천 식품통합생산기지 가동을 통해 생산 효율성 제고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바이오부문에서는 R&D 기반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수요 확대와 신규 시장 개척으로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