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에어부산 지난해 별도 기준으로 6547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16.6% 증가한 수치이자 역대 최대 실적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03억 원, 당기순이익은 198억 원을 기록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2대의 신규항공기를 도입, 5개의 노선에 신규 취항하여 작년 한 해만 781만명의 이용객을 수송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부가서비스 유료화가 시행되며, 특히 올 10월, 12월에 신기재 항공기인 AIRBUS Neo LR 항공기 도입으로 싱가포르 등 중거리 노선 취항이 가능해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