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웨이 실적 추이(단위: 원). 자료=코웨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코웨이가 지난해 역대 최대 경영 실적을 기록하며 ‘신기록’을 썼다.

코웨이는 14일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5198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2조 7073억 원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7.6% 늘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128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3% 증가했으며, 매출액은 7117억 원으로 같은 기간 8.9% 확대됐다. 매출액이 7000억 원을 넘은 것은 분기 사상 최초다.

코웨이의 이 같은 실적 성장의 배경에는 역시 렌탈 사업의 지속 성장에 있다. 코웨이는 지난해 연간 국내외 렌탈 판매량이 191만 대로 전년 대비 13.1% 증가해 역대 최대 연간 렌탈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해외에선 45만 5000대를 기록해 같은 기간 50.5% 급증해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렌탈 계정 순증은 58만 계정으로 전년 대비 70.9% 급증하며, 총 계정 수 701만 개를 넘겨 ‘렌탈 계정 700만 시대’를 열었다. 국내는 590만 개, 해외는 111만 개다. 코웨이는 올해 763만 계정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코웨이 측은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등 기존 주요 제품군의 계정 증가와 함께 의류청정기가 신규 렌탈 제품군으로 추가되면서 국내 렌탈 계정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코웨이의 지난해 해외 사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32.5% 증가한 5442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해외 법인인 말레이시아와 미국 법인의 성장세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코웨이 말레이시아 법인의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70.3% 증가한 3534억 원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연간 매출액이 최초로 3000억 원을 넘었다. 미국 법인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23.8% 상승한 805억 원을 기록했다. 코웨이 측은 "미국 법인의 경우 관리 계정 증가에 따른 방문판매(방판) 매출 증가와 공기청정기 시판 판매 호조로 실적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코웨이는 올해도 제품 경쟁력 강화, 기술과 서비스 차별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강화, 해외 사업의 지속적 성장, 해외 신규 시장 개척 등 중점 사업 전략을 바탕으로 지금과 같은 성장세를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는 "코웨이는 지난해 세계 경제 위기 속에서도 전 사업 영역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이끌어냈다"며 "올해는 신뢰와 혁신의 확장, 시대 변화에 선제적 대응, 글로벌 성장 궤도 형성이라는 3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코웨이가 세계적인 환경가전 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해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