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아프리카TV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7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266억 원으로 33.9%, 당기순이익은 213억 원으로 45.5% 늘었다.

4분기 매출은 373억 원이며, 영업이익은 75억 원, 당기순이익은 44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4.8%, 69.4%, 11.8% 증가했다.

기부경제선물(별풍선, 구독 등) 매출의 꾸준한 성장과 광고 매출의 상승이 아프리카TV의 연간 및 4분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아프리카TV의 오프라인 플랫폼인 아프리카 오픈스튜디오 확장에 따른 신규 매출 발생도 실적 상승에 기여했다.

지난해 아프리카TV는 케이블TV·IPTV 시장에 진출하고, 오프라인 소통 공간인 오픈 스튜디오를 확대했다. 또 구독서비스, 콘텐츠형 광고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확장과 함께 오리지널 콘텐츠를 강화했다.

정찬용 아프리카TV 대표는 "2019년에는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으로서의 기능과 서비스를 강화하고, 본격적인 VOD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아프리카TV의 강점인 e스포츠 사업을 더욱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다양한 제휴 사업 활성화를 통해 점차 사회적 영향력이 커지는 BJ들에게 지속적인 동기를 부여함으로써 BJ-플랫폼-유저를 모두 아우르는 아프리카TV만의 뉴미디어 생태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