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미국 유명 침대 브랜드 씰리침대에서도 1급 발암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씰리코리아컴퍼니는 라돈이 검출된 자사 침대 약 500개를 리콜하고, 그동안 시판된 모든 제품에 대한 라돈 수치도 소비자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14일 씰리코리아컴퍼니는 “일부 매트리스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 성분이 검출된 것을 확인하여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다”라며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번 결정은 13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씰리침대 6종 모델 357개 제품이 ‘생활주변방사선안전관리법’의 안전기준을 초과했다며 회수 명령을 내린데 따른 후속 조치다.

씰리코리아컴퍼니 측은 원안위 라돈 안전 기준을 충족했지만 안전상 우려가 있는 제품까지도 리콜 대상에 포함시켰다. 리콜 대상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생산된 마제스티디럭스, 모렌도, 바이올렛, 벨로체, 시그너스, 알레그로, 칸나, 페가수스, 하스피탈러티유로탑 등 총 9개 모델 497개 제품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모델 6종은 모두 씰리침대가 OEM 방식으로 국내 업체인 리앤산업에 위탁 생산한 제품이다. OEM은 브랜드를 가진 회사가 상품을 제조하도록 생산업체에 위탁 주문해 완성된 상품이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 OEM 방식으로 자체 생산된 제품이 미국 본사와 동일한 안전 기준을 적용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씰리코리아 측은 “최종판매자로 제품에 대한 사후관리가 미흡하다는 점은 인정한다"며 "다만 2016년 말부터는 여주에 씰리침대가 직접 운영하는 생산공장이 생겨 OEM 방식 생산은 더 이상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씰리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