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금호타이어가 2개월 동안 공석이었던 대표이사에 전대진 부사장을 14일 선임했다.


금호타이어는 이날 정기 이사회를 열어 전대진 대표이사 직무대행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금호타이어는 김종호 전 대표이사 회장이 지난해 12월 6일 이사회에서 사의를 표명한 이후 전대진 부사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됐다.

1984년 금호타이어에 입사한 전 신임 대표이사는 광주공장과 곡성공장 공장장을 거쳐 중국생산본부장을 지냈으며, 중국 공장 상황을 잘 아는 인물로 평가받는다.

금호타이어는 "순조로운 경영정상화 활동을 위해 이번 대표이사 선임을 결정했고 앞으로 노사합의를 바탕으로 실적 개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대진 신임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사장.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