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부-민간위원장 선출 및 지역상생 방안 등 의견수렴 본격화



clip20190215001413

새만금개발청 청사

새만금개발청 청사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새만금개발청(청장 이철우)은 최근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지역주민 협의와 소통 등을 위해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를 발족했다. 공공정책으로 인한 갈등해결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조정협의회를 둘 수 있도록 한 ‘공공기관의 갈등예방과 해결에 관한 규정’에 따른 것이다.

민관협의회는 지난해 10월 새만금을 ‘세계 최고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협력지구)’로 조성하겠다는 비전 선포식 개최 이후 4차례 진행한 주민설명회에서 지역 의견을 수렴할 창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대두됨에 따라 구성했다.

민관협의회는 시·군대표와 시민·환경·어민단체, 전문가, 정부와 공기업 관계자 등 모두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개최된 첫 회의에서 안충환 새만금개발청 차장(정부위원장)과 오창환 전북대 교수(민간위원장)를 공동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에너지 분야에선 양오봉 한국태양광발전학회 회장(전북대 교수)과 태양광학회 회장을 지낸 김동환 고려대 교수가 참여한다.

협의회는 이날 회의를 통해 조직·기능·운영 등에 대한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운영 규정’을 확정하고, 매월 회의 개최를 원칙으로 하고 필요한 경우 수시로 회의를 열기로 했다. 더불어 재생에너지사업 추진 기본계획, 지역상생 기본방향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안충환 새만금개발청 차장은 "민관협의회와 머리를 맞대고 다각적인 지역상생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재생에너지 관련기업과 연구기관 유치를 통해 새만금을 재생에너지산업의 메카로 성장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간위원장인 오창환 전북대학교 교수는 "쉽지 않은 과정이겠지만 환경보전,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최대한 충족시킬 수 있는 지역상생 방안을 마련하는 데 민관협의회가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