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집단에너지협회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분산형전원 확대를 위한 시장제도 개선에 매진할 방침이다.

집단에너지협회는 최근 제16기 정기총회를 열고 올해 중점실행과제로 ‘시장 제도 개선’, ‘시장 활성화 기반 구축’, ‘대외협력 강화’를 공표했다. 또 집단에너지의 분산편익 인정에 대한 합리적 제도 개선을 바탕으로 사업자 경영 개선과 산업 경쟁력 확보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총회 후 이어진 간담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이경훈 에너지수요관리과장은 "집단에너지산업의 우수성이 국민께 잘 알려질 수 있도록 안정적 지역난방 공급과 시설의 안전관리를 위해 민관이 긴밀히 협력 체계를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조효제 협회장은 "대정부 소통으로 분산형 전원의 편익에 걸맞는 실질적 제도개선을 촉진하고,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하여 시장 활성화 기반 조성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더욱 협력하고 함께 성장하는 협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난해 세제개편 문제부터 최근에 이슈화된 개별 원료비와 열수송관 안전관리와 답보상태인 전력시장 보상 현실화 문제까지 집단에너지산업이 처한 현안들을 협력하여 헤쳐나갈 것을 모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는 "집단에너지는 에너지절감와 온실가스 배출저감 등 사회적 가치가 분명히 있음에도,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독일 등 유럽 국가들에 비해 집단에너지에 대한 지원제도가 여전히 미흡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