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급 최강 성능의 고조파 필터 출시
-전력 장비의 수명 연장, 효율성 극대화
-유연한 옵션, 신뢰성 기반으로 안전한 시스템 구축 가능

clip20190215084439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능동형 고조파 필터 ‘AccuSine PCSn’을 출시했다. [사진제공=슈나이더일렉트릭]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에너지 관리·자동화 분야 디지털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능동형 고조파 필터 ‘아큐싸인 PSCn(AccuSine PCSn)’을 출시했다.

‘AccuSine PCSn’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 파워(EcoStruxure Power)’에 포함되는 핵심 전력 품질 제품이다. 특히 상업용 빌딩이나 경공업 분야에 고조파를 완화하고 전압 변동을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고조파 왜곡은 과전류, 기기 파열과 소음, 제어 장치 오류 등 시스템 기능 불량과 설비 중단으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고조파 필터가 필수적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AccuSine PCSn’은 확장가능하고 유연한 고성능 능동형 고조파 솔루션이다. 전력계통에 신뢰성과 효율성을 제공해 장비의 수명과 가동 시간을 연장해주고, 에너지 효율을 혁신적으로 개선해준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은 강력한 기능을 제공한다.

우선 능동형의 고조파 완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동급 최강의 성능으로 THDi(Total Harmonic Current Distortion)를 3% 미만으로 줄여준다. 또한 AccuSine+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돼 시스템에서 고조파를 없애주고 시스템 신뢰성을 개선하며 운영효율성과 가동 시간을 높여준다.

PFC(역률 보상, Power Factor Correction) 기능도 갖추고 있다. 역률(cos φ), THDi, THDv 설정값 기능이 계통 수준의 가시성과 제어를 제공해 유틸리티 규정 준수여부와 시스템의 최적 효율 실행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주전원 부하 균형도 특징이다. 고조파 완화 기능으로 중성선에 흐르는 고조파 전류를 제거할 수 있지만, 단상 부하가 있는 3상 시스템의 경우 중성선에 전류가 여전히 흐른다. 주전원 부하 균형 기능을 적용하면 중성선 전류를 0으로 줄일 수 있어 안전한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모듈형 구성으로 확장성이 용이하다. 점차 증대되는 전력 시스템에 맞게 확장 가능하며, 지능형 병렬접속 기능을 통해 통합이 가능하다. 또한 이 제품만의 고유한 알고리즘이 설치 시간을 줄여주고, 시스템뷰(System View)로 어떤 장치에서든 전체 시스템 시운전이 가능하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능동형 PFC(역률 보상) 부문 글로벌 서비스 관리자인 니콜라 라루(Nicolas Larue)는 "고조파 전류는 전력 네트워크에서 중요한 문제이며, 특히 비선형 부하 증가 시 그 중요성은 더욱 커진다. 고조파는 장비 오작동, 가동 중단, 운영 비용의 상당한 증가를 야기할 수 있다"라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의 AccuSine PCSn은 수상 경력에 빛나는 AccuSine+ 플랫폼에 기반을 새로운 솔루션으로 상업용 빌딩, 경공업 등 다소 혹독하지 않은 환경에 맞춰 최적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