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21501000471200019041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팅크웨어(대표 이흥복)가 자사 블랙박스 ‘아이나비 QXD 메가 4채널’과 ‘아이나비 QXD1500 미니’ 2개 제품이 ‘2019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제품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독일 국제 포럼 디자인에서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1953년에 제정된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공모전으로 디자인계의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디자인은 물론 품질과 소재, 혁신성, 가능성, 편리성, 안전성 등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하고 있다.

이번에 수상을 받은 ‘아이나비 QXD 메가 4채널’은 내달 출시 예정인 제품으로 아이나비의 첫 4채널, 4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블랙박스다. 심플하고 모던한 디자인 형상에 검은색과 은색의 각각 다른 3D 금형 패턴을 적용하여 고급스러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아이나비 QXD1500 미니’는 2.7인치의 사이즈의 제품으로 안정적인 형상과 조작의 편의성, 그리고 감성적인 라이팅을 특징으로 구현 됐으며, 자사 모델 중 가장 콤팩트 한 구성으로 제품의 사이즈와 감성적인 요소를 선호하는 젊은 층을 타깃으로 디자인 됐다.

팅크웨어의 블랙박스는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공간과 기능에 최적화 된 제품을 만들며 미국 IDEA, 핀업 디자인 어워드, 굿 디자인 어워드 등 국내외 디자인 어워드를 지속적으로 수상하며 아이나비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인정받고 있다.

팅크웨어는 "아이나비 제품은 기능뿐 아니라 차량 환경, 성능에 기반한 세련된 디자인 경쟁력으로 국내외적으로 인정 받고 있다"고 설명하며 "앞으로도 아이나비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글로벌 경쟁력과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